전체 글 1179

가을이 익어가는 쌍봉사 2022,11,04

가을이 익어가는 쌍봉사(雙峰寺) 가을의 끝자락 백양사를 다녀오는 길에 지인의로부터 화순 쌍봉사 단풍 소식을 접하고 당일 오후 찾아봅니다. 초행길인데 여느 사찰과 다르게 들녘 가운데 있습니다. 사천왕상을 들어서면 쌍봉사의 대웅전 3층 모양이 독특해서 눈길을 끄는 절집이네요. 대웅전은 원래 3층 목탑 보물이었으나 1984년 촛불로 인한 실화로 소실로 인해 재건축 건물이라 보물지정이 취소되었다고 합니다. 화순이양면에 있는 雙峰寺는 가을이 익어가고 있습니다. 폰으로 담아본 한 장

단풍의 명소 장성백양사 2022,11,04

단풍의 명소 장성 백양사(白羊寺) 자연이 빛은 쌍계루 데칼코마니(Décalcomanie) 이른 새벽에 도착 언제나처럼 작은 못 돌담 징검다리에 삼각대를 세웁니다. 하지만 다른 해와 다르게 삼각대가 벌써 몇 개만 서 있습니다. 그 답은 아침이 밝아오고 풀어집니다. 삼각대 세워놓고 목탁소리 들리는 백양사를 들어서 조용한 산사를 걸어봅니다. 환상의 궁합 자연이 빛은 데칼코마니(Décalcomanie) 쌍계루에서 바라보는 백학봉 암벽과 숲 경관이 매우 아름다워 예로부터 대한 8경으로 손꼽혀 사진 한 장 담고 싶고 찾았는데 쌍계루 주변 단풍은 반쯤 낙화되어 볼품없이 변해있고 그마저도 바람이 살랑거리며 인내를 시험하고 있습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반영(反影)이 수채화로 변합니다. 약사암에 올라 백양사를 바라봅니다. ..

한라산 외출(10/22~23)

한라산 외출.. 사계 해변에서 바라본 일출.. 영실기암 아름다운 단풍.. 오랜만에 산행을 위해 걸망에 카메라 챙겨 넣으니 조금은 설렌다. 오늘도 그 산자락에 가면 그이는 어떤 모습일까?. 산정에?. 올라 그 모습 마음으로 보면 나는 행복할까?. 산정에 가면 만나고 싶은 사람 보고 싶은 얼굴,,, 이런저런 자문자답을 해보며 입가에 미소를 지어본다. 시간은 속절없이 흘러서 벌써 10월도 막바지인 듯 가을은 저만큼 떠나고 있다. 리필되지 않은 파아란 가을 하늘을 앵글에 담아보고 싶다. 싱그러운 바다 내음 맡으며 아름다웠던 지난 추억도 새기며 좋은 사람과 이슬이 한잔에 취하고 싶은 제주도 가을 여행이다. 까까머리 고등학생 시절부터 이곳저곳 많이 접했던 한라산이지만, 꼭두새벽 여수에서 출항한 여객선은 이른 아침에..

제주도 山河 2022.10.25

불멍,,벽난로

벽난로 건축을 하면서 넓은 거실에 난방과 인테리어 소품 하나인 벽난로를 설치했다. 장작불을 지피고 벽난로 앞에 앉아 와인 한잔 마시며 세상사 이야기를 나누기 좋을 것 같아서다. 한 겨울 눈 내리는 풍경을 바라보며 고구마를 구워 먹어도 좋을 것 같고..ㅋㅋ 난로 속 장작은 톡탁거리며 벌겋게 불태우며 불씨는 난로 속에 갇힌다. 올 겨울 사용할 2m3 참나무 장작..

나주 국립박물관 2022,10,10

가을 색을 찾아 예쁜 꽃 보러 갑니다. 한글날 연휴 첫날 부모님 모시고 집들이 겸 가족모임을 갖습니다. 그렇다 보니 모처럼 집이 북적입니다. 세상살이가 다 그런가 봅니다. 모처럼 웃음꽃이 피는 것 같아 흐뭇한 시간이었습니다. ^(^ 삼일 째 다 떠나고 집사람과 함께 바람 쐬러 나주 국립박물관을 찾습니다. 3년 만에 시작한 마한 축제(8~9) 핑크뮬리, 황하코스모스 관람차 도착하자 비가 내리는데.. 주차장은 행사 뒷정리로 한창 바쁩니다. 비를 피해 국립박물관으로 들어갑니다. 영산강 주변에서 발굴된 동물의 뼛조각들과 순장품들을 기초로 전시를 기획하고 있는데.. 몇몇 전시물은 조금 씁쓸한 웃음을 짓게 만들어 놓아 안타까운 마음이 드네요. 박물관 내부 전시물을 보고 나오는데 거짓말처럼 비가 그쳤습니다. 반남고분..

여행 photo 2022.10.12

태국여행(9/22~26)

태국여행(9/22~26) 풀만파타야 Hotel에서 첫날 아침 여명 빛은 여기까지..ㅋㅋ 몇 년 전부터 핫 하게 뜨는 여행지 중 한 곳 방콕과 파타야를 고교 동문 모임에서 다녀옵니다. 파타야는 방콕에서 동남쪽으로 145km 떨어진 휴양의 도시 접근성이 좋아 많이 선호하는 편이라고 합니다. 어둑한 야밤에 방콕에 내리니 많은 비가 내립니다. 아름다운 자연풍경과 여행객들의 성지라는 방콕은 그저 수박 것 핥기로만 스쳐 갑니다. 가이드와 인사 나누고 곧장 여행의 주목적 지인 파타야로 이동합니다. 태국 하면 떠오르는 다채로운 특식 일상의 피로를 날릴 수 있는 전통 마사지를 생각하며 그렇게 3박 5일 일정이 시작되었습니다. 시차는 2시간 차이가 납니다. 우리가 빠르지요. 태국은 국민의 95% 이상이 불교를 믿으며 3만..